컨텐츠 바로가기


product

고객 상담 안내

  • tel041-855-5623
  • fax041-857-3492
  • time평일:10:00~18:00(점심시간:12:00~13:00) 토요일:10:00~13:00 일요일, 공휴일은 제외입니다.

현재 위치

  1. 불교도서/음반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크게보기

[P0000CVR] 산사는 깊다 (지안스님) 적립금

() 해외배송 가능

산사는 깊다 (지안스님) 기본 정보
판매가
소비자가 0원
적립금
  • 100 (1.00%)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 무
  •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 카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 실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 적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 휴
무이자할부
제조사 자체제작
원산지
상품코드 P0000CVR
수량

updown

국내/해외배송
SNS 상품홍보
QR코드  

이미지저장 | 코드URL복사

QR코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로 보내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상품 등록 추천 메일 보내기

쇼핑 계속하기 바로 구매하기

event

상품상세정보

책소개

산사에서 하루를 보내는 듯
스님으로 한평생을 사는 듯
절집 생활로 들어가는 34가지 키워드


삶을 되돌아보는 계기를 마련하고 싶을 때, 휴식을 원할 때, 풀리지 않는 질문을 안고 있을 때, 우리는 왜 산사를 찾아갈까? 산속의 절집에, 스님들의 생활 속에는 무엇이 있는가? 산사에는 다른 무엇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고유한 힘, 삶을 변화시키는 강한 충동이 있다.

하지만 산사의 생활 문화를 이해하기란 녹록하지 않은 일이다. 우리의 삶과는 전혀 다른 가치와 원리로 채워져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누군가 그 뜻을 우리 일상의 말로 설명하고 그 안에 담긴 의미를 짚어 주기 전에는 머리로 이해하고 마음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

조계종 종립 승가대학원 원장을 지냈으며, 현재 조계종 고시위원장을 맡아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는 지안 스님이 산사의 생활 문화에 관한 책을 썼다. 본인의 40여 년 절집 생활에 대해 반조를 거듭해 정리한 34가지 이야기 속에 산사 생활의 정수를 오롯이 담았다. 기침에서 취침으로 이어지는 산사의 하루 풍경과, 출가부터 다비까지 건너가는 스님의 일생을 본인의 경험 속에서 자연스럽게 풀어냈다.

덕분에 독자는 왜 절집의 하루가 그렇게 짜여 있고 스님의 삶이 그렇게 진행되는지를 마음으로 공감하고 머리로 이해할 수 있다. 마치 산사에서 하루를 보내는 듯, 스님으로 한평생을 사는 듯 말이다.


저자소개

지안스님
1970년 통도사에서 벽안 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1974년 통도사 강원을 졸업하고, 통도사 승가대학 강주, 정법사 주지, 조계종 교육원 역경위원장, 조계종 승가대학원 원장을 역임하고, 현재 조계종 고시위원장이자 반야불교문화연구원 원장으로 있다.

저서와 역서로 『왕오천축국전』, 『조계종 표준 금강경 바로 읽기』, 『처음처럼』, 『마음속 부처 찾기』, 『대승기신론강해』, 『금강경 이야기』, 『학의 다리는 길고 오리 다리는 짧다』, 『연꽃잎 달빛 향해 가슴을 열고』, 『바루 하나로 천가의 밥을 빌며』 등이 있다.


목차

들어가는 말: 산사의 여운 속으로

1장 산사의 하루
소임
기침
도량석
종송
예불
공양
간경과 논강
운력
염불
기도와 정근
취침

2장 출가에서 다비까지
출가
삭발
수계
법명
가사
총림
안거
용맹정진
포살과 자자
대중공사
경행
시봉
만행
토굴
다비와 사리

3장 불교, 삶을 만나다
법회와 재일
시다림과 49재
시식
축원
방생
관불과 연등
우란분절
보살계

나가는 말: 산의 숨소리를 들어 본 적 있습니까


출판사 리뷰

산사에서 하루를 보내는 듯
스님으로 한평생을 사는 듯
절집 생활로 들어가는 34가지 키워드


산사를 찾는 이가 점점 늘고 있다. 어떤 이는 삶을 되돌아보는 계기를 마련하려고, 다른 이는 휴식을 위해, 또 어떤 이는 풀리지 않는 질문을 품고 산사를 찾는다. 그런데 왜 하필이면 산사를 찾아갈까? 산속의 절집에, 스님들의 생활 속에 무언가가 있기 때문이다. 다른 무엇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고유한 힘, 삶을 변화시키는 강한 충동이 산속 스님들의 생활에 담겨 있다.

하지만 산사의 생활 문화를 이해하기란 녹록하지 않은 일이다. 우리의 삶과는 전혀 다른 가치와 원리로 채워져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누군가 그 뜻을 우리 일상의 말로 설명하고 그 안에 담긴 의미를 짚어 주기 전에는 머리로 이해하고 마음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

조계종 종립 승가대학원 원장을 지냈으며, 현재 조계종 고시위원장을 맡아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는 지안 스님이 산사의 생활 문화에 관한 책을 썼다. 본인의 40여 년 절집 생활에 대해 반조를 거듭해 정리한 34가지 이야기 속에 산사 생활의 정수를 오롯이 담았다. 기침에서 취침으로 이어지는 산사의 하루 풍경과, 출가부터 다비까지 건너가는 스님의 일생을 본인의 경험 속에서 자연스럽게 풀어냈다. 출가를 설명하면서는 본인이 출가를 할 때 보았던 풍경과 지녔던 마음을 이야기하면서 출가의 의미를 짚어 내고, 용맹정진을 말할 때는 은사 스님이 금강산에서 목숨을 걸고 정진에 임했던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수행자의 마음가짐을 그려 내는 식이다.

덕분에 독자는 왜 절집의 하루가 그렇게 짜여 있고 스님의 삶이 그렇게 진행되는지를 마음으로 공감하고 머리로 이해할 수 있다. 마치 산사에서 하루를 보내는 듯, 스님으로 한평생을 사는 듯 말이다.

절에서 소를 잡는다?

산사는 수행을 위해 특별히 마련된 곳이다. 새벽 3시부터 밤 9시까지 하루 일과를 모두 수행이라고 보면 된다. 예불이나 기도, 경전 공부와 참선은 물론이고, 공양(식사)을 할 때도 음식이 수행을 위한 것임을 기억하며 말을 그쳐야 하는 등 수행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 심지어 어느 암자 대들보에서는 “밤에 꿈을 꾸는 사람을 들어오지 말라.”고 쓰여 있는 글이 발견되기도 했다. 잠을 잘 때조차 수행을 멈추지 말라는 이 글에서 수행에 임하는 스님들의 각오가 얼마나 필사적인지 느낄 수 있다.
산사에는 ‘대중이 소를 잡자면 소를 잡아야 한다’는 말이 있다. 어느 한 사람 뜻이 분위기를 좌지우지하면 여러 사람의 수행을 방해하기 쉽기 때문에, 산사에는 언제나 대중의 뜻을 중심으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문화가 자리를 잡았다. 그래서 육식을 금하는 우리 산사에서 대중의 뜻이라면 소라도 잡아야 한다는 뼈 있는 우스갯소리가 나온 것이다.

산이 사람을 키운다

우리나라 스님들은 90일씩 1년에 두 번 일정한 처소에 모여 출입을 자제하고 정진에 몰두한다. 이를 ‘안거’라고 하며 일반적으로는 수행 깊이를 더하는 시간으로 여겨진다. 그런데 저자는 이것만큼 중요한 안거의 의미가 “그 기간 동안 인간의 그릇된 업행이 멈춰지는 데 있다.”고 본다. 안거 기간 동안 몸과 말과 마음이 자연스럽게 절제되어 인간성이 순화된다는 뜻이다.

산사 생활의 핵심을 순도 높게 보여주는 안거는 우리가 왜 산사에 끌리는지를 보여준다. 누구든 일단 산사에 들어오면 바깥세상과 분리되는 경험을 한다. 수행을 위해 마련된 계율로 돌아가는 산사에선 바깥세상에서 하던 행동 습관을 더 이상 계속할 수 없다. 계율에 따라 몸과 말과 마음이 자연스레 절제되고, 그렇게 욕망의 껍질이 벗겨지면서 우리는 잊고 있던 순수한 나를 만나게 된다.

더군다나 산은 욕망을 부추기는 자극이 거의 없는 청정한 공간이어서, 산사에 든 사람은 바깥세상에서보다 마음 흔들림 없이 수행에 전념하기 수월하다. 그래서일까. 영국의 사회사상가 존 러스킨은 산을 “천연의 대사원”이라 불렀다. 산은 아름다운 포기, 충만한 기쁨이 있는 곳이다. 그곳에선 누구나 삶을 깊이 돌아본다.

직접 체험하는 듯 생생한 사진 61컷

우리가 복잡한 마음을 내려놓는 데는 고요한 산사 전각의 기둥에 기대서서 저 멀리 산 아래를 내려다보거나, 풍경 소리를 들으며 처마 끝에 걸린 구름 한 조각을 바라보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새벽 산등성이로 피어오르는 안개, 열린 문 사이로 보이는 단아한 석탑, 법당에 모신 부처님과 산사를 수놓은 연등의 물결 등 산사에는 우리를 내면 깊은 곳으로 이끄는 풍경으로 가득하다.

그 결정적인 정적의 순간들을 포착한 61컷의 사진이 이 책에 실려 있다. 그 울림이 깊어, 사진을 보는 순간 사진 속 멈춤의 시간 속으로 빠져든다. 어쩌면 시간을 잊는 그 찰나 속에 우리가 산사 생활에서 찾고자 하는 바가 있는지도 모르겠다.

 

배송 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500원
  • 배송 기간 : 2일 ~ 5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 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상품 사용 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사용 후기 쓰기

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상품 Q & A 쓰기